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검색창 열기 검색창 닫기

보도자료

홈 > 알림·참여 >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조회 : 제목, 등록일, 조회수, 부서명, 담장자, 연락처, 첨부파일, 내용을 보여줍니다.
70년전 6ㆍ25 이야기, 보통 사람의 눈으로 다시 보다
등록일 2020-06-23 조회수 649
부서명 전시운영과 담당자 연락처
첨부파일

70년전 6ㆍ25 이야기, 보통 사람의 눈으로 다시 보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녹슨 철망을 거두고> 특별전 개최 -

 

 

  올해로 발발한지 70년이 되는 6ㆍ25 전쟁의 역사를 보통 사람의 시각으로 다시 보는 특별전이 개최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에서는 6ㆍ25 전쟁 기간 동안 보통 사람들이 경험했던 고단한 경험과 처절한 상실의 아픔을 담은 특별전시를 준비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쟁 여성가장, 전쟁 고아, 납북자 가족, 이산가족 등 전쟁으로 인해 가까운 사람을 상실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기획되었다.

 

  전시는 총 5부로 구성되었다. 1부‘짙어지는 38선’에서는 38선이 획정되어 남과 북의 관계가 단절적으로 변하고, 각 지역의 사람들이 왕래하기가 어려워진 전쟁 직전의 상황을 전시했다. ▲ 2부‘1950년 6월, 전쟁과 흩어지는 가족’에서는 전쟁 발발 직후 보통 사람들의 전쟁 경험을 전시했다. 피난, 잔류 등 선택에 따라 각자 처한 상황은 달라도 모두에게 곤혹스럽고 고통스러운 경험이었음을 보였다.

 

  3부‘마을로 간 전쟁’에서는 6ㆍ25 전쟁 전후 시기까지 포함하여, 각 지역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학살의 상황을 전시했다. 좌·우의 이분법적인 선택만이 남은 상황에서, 평범한 사람들이 겪은 고통과 참혹한 결과를 살펴볼 수 있도록 전시했다. 4부‘그래도 살아간다는 것’에서는 전쟁 중 보통 사람들의 일상을 전시했다. 일기를 통해 본 당시의 일상들, 전쟁 중 교육, 생활경제, 선거와 정치 등의 내용을 전시했다.

 

  마지막으로 5부‘남겨진 사람들’에서는 1953년 휴전 이후, 전쟁으로 가족을 잃은‘남겨진 사람들’에 대해 전시했다. 전쟁 여성가장, 전쟁 고아, 납북자 가족, 이산가족의 사례들을 통해, 전쟁이 끝나고도 각자의 인생에 오래 남은 전쟁의 영향을 전시했다.

 

“녹슨 철망을 거두고, 전쟁에서 평화로”

 

  전시의 말미에서는 녹슨 철망이 평화의 나비로 변화하는 영상이 전시되어 전시의 지향점을 보여준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은“한반도를 가르는‘녹슨 철망’뿐 아니라, 사람들의 보통사람들의 가슴에 남은 상처를 기억, 치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전시를 기획했다.”면서 이번 전시의 의의를 언급했다.

 

  이번 특별전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전시실에서 12월 31일(목)까지 전시되며,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일반 관람 문의는 (02-3703-9200)로 하면 된다. COVID-19 확산으로 전시장을 찾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박물관에서는 조만간 온라인 전시를 준비해서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붙임 1. <녹슨 철망을 거두고> 특별전 개요 및 전시구성, 주요 전시자료
       2. 특별전 포스터(별첨)

 

 

공공누리 1유형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창작한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 다음 게시물 : 제목 날짜를 보여줍니다.
이전글 대한민국과 유네스코가 함께 해 온 70년의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2020-07-22
다음글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특별전 개최 2020-05-07
TOP


하단 링크와 주소정보

POINT 정책정보포털 바로가기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신고해주세요 청탁금지법 통합 검색 공익신고 국가상징알아보기 바로가기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다채로운 문화정보를 제공하는 문화포털 바로가기 문화포털 정보공개 안내 페이지로 이동 자료 열람 및 복제안내 대한민국역사박물관대관안내
이전 정지 시작 다음
역사박물관 페이스북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블로그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트위터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유튜브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캐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