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역사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n Contemporary History

검색창 열기 검색창 닫기

보도자료

홈 > 알림·참여 >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조회 : 보도자료 상세 내용을 보여줍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950년대 한국영화 조명하는 특별전 개최
등록일 2019-10-28 조회수 231
부서명 자료관리과 담당자 연락처
첨부파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950년대 한국영화 조명하는 특별전

-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여, 한국영화 성장기인
1950년대 영화 포스터, 광고지, 영상 등 선보여 -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이 <1950년대 한국영화, 새로운 시대를 열다>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19년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여 기획되었으며,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1950년대 영화 포스터 및 광고지 컬렉션 90여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2019년 10월 31일(목)부터 2020년 2월 29일(토)까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와 한국영화10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이장호, 장미희)가 후원한다.
  
   이번 특별전은 한국영화의 성장기라고 불리는 1950년대의 영화 포스터, 광고지, 영화 영상 등을 통해, 6‧25전쟁의 폐허 속에서 새로운 시대를 꿈꾸었던 우리들의 모습을 들여다보는 자리이다. 1950년대 한국영화는 참혹했던 전쟁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위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였고, 좌절을 딛고 새롭게 일어설 수 있게 하는 희망을 보여주었다. 전시는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시대의 거울, 영화]에서는 1950년대 중후반 시기의 사회상을 잘 드러내는 대표작 3편을 선정하였다. 6‧25전쟁 이후 한국사회는 궁핍과 암울함이 일상에 드리워져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새 출발에 대한 희망과 에너지가 일제히 분출되고 있었다. 또한 서구식 민주주의, 자본주의 문화가 물밀듯이 흘러들어왔다. 사람들은 집단의 목소리와 이념보다는 개인의 목소리와 자아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 속에서 한국영화는 기존의 계몽성을 탈피하여 상업성, 대중성, 오락성을 본격적으로 추구하기 시작했고, 개성과 예술성을 실험하기 시작했다. ‘춘향전’(1955년/ 이규환 감독), ‘피아골’(1955년/ 이강천 감독), ‘자유부인’(1956년/ 한형모 감독)은 이러한 시대적 배경에서 탄생하여 한국영화 성장의 시작을 알렸다.

 

2부 [다양한 장르의 등장]에서는 시대극(사극), 멜로를 비롯한 도시현대극, 코미디, 범죄·스릴러, 현실비판적 사회물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제작되었음을 보여준다. ‘춘향전’의 성공 이후 시대극 제작 열풍이 일었고, ‘자유부인’을 필두로 유행한 멜로드라마는 보수적인 관습과 개방적인 신풍조 사이의 갈등이 주요 줄거리였으며, 1950년대에 가장 대중적인 장르로 자리매김했다. 희극영화로는 ‘서울의 휴일’(1956/ 이용민 감독), ‘공처가’(1958/ 김수용 감독), 김화랑 감독의 ‘홀쭉이와 뚱뚱이’ 시리즈 등이 제작되었다. 코미디 특유의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통해 비극적 정서가 만연했던 이전 시대 한국영화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희망적 분위기가 엿보인다. 멜로가 가미된 최초의 스파이 스릴러‘운명의 손’(1954년/ 한형모 감독) 등 새로운 장르의 영화들도 선보였다.

 

3부 [한국 최초]에서는 ‘한국 최초’라는 영예를 얻은 1950년대 영화들을 소개한다. ‘미망인’(1955년)은 한국 최초의 여성감독 박남옥의 데뷔작이었으며, 이병일 감독의 ‘시집가는 날’(1956년)은 한국영화 최초의 국제영화제 수상작이었다. 전창근 감독의 ‘이국정원’(1957년)은 최초의 한국·홍콩 합작영화였고, ‘생명’(1958년/ 이강천 감독)은 최초의 시네마스코프 영화로서 대형 화면 시대를 열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별도의 공간에서 1950년대 주요 영화의 일부분을 직접 감상할 수 있는 영화감상실도 마련하였다. ‘운명의 손’(1954), ‘시집가는 날’(1956), ‘청춘쌍곡선’(1956), ‘자유결혼’(1958), ‘여사장’(1959) 등 5편의 편집본을 상영한다. 또한 전시되지 못한 1950년대 영화 포스터‧광고지를 전시실 내 키오스크에서 살펴볼 수도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은 “이번 전시는 올해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의미가 있을 뿐만 아니라, 내년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쟁의 상처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노력했던 1950년대 중후반의 시대적 역동성을 영화라는 프리즘을 통해 조명해 본 것”이라고 전시의 의의를 밝혔다.

  개막식은 10월 31일(목) 오후 3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 로비에서 개최되며, 개막식 후 바로 일반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개막식>
 ▪ 일 시 : 2019. 10. 31.(목) 오후3시
 ▪ 장 소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 로비
 ▪ 참 석 : 영화계, 박물관 및 문화계 인사 등 참석 예정
 ▪ 내 용 : 축사, 테이프 커팅, 전시 관람, 다과회

 

 

■ 일반 관람 문의 02-3703-9200


붙임 1. 특별전 개요 및 주요 전시자료
       2. 특별전 포스터(별첨)

 

 

공공누리 1유형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창작한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 다음 게시물 : 제목 날짜를 보여줍니다.
이전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2020년 청소년 서포터즈 모집 2019-11-05
다음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5.18 관련 3개 기관과 4자 양해각서 체결 2019-10-17
TOP


하단 링크와 주소정보

POINT 정책정보포털 바로가기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신고해주세요 청탁금지법 통합 검색 공익신고 국가상징알아보기 바로가기 다채로운 문화정보를 제공하는 문화포털 바로가기 문화포털 정보공개 안내 페이지로 이동 자료 열람 및 복제안내 대한민국역사박물관대관안내
이전 정지 시작 다음
역사박물관 페이스북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블로그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트위터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유튜브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캐스트 바로가기